본문 바로가기

프랑스

2014년 유럽 파노라마 사진 테스트용입니다. 그린델발트에서 촬영했으며, MS에서 360도 파노라마 사진 사이트를 폐쇄하였기에.. 페이스북이나 구글을 이용한 공유 방법을 찾고 있습니다. 더보기
[프랑스 / 파리] 샤를 드골 공항에서 보는 아침 2016/04/29 - [여행정보] - 프랑스 파리 세주르 & 어페어 로이시 빌리지 숙박후기 프랑스 파리의 샤를 공항 인근의 숙소에서 하룻밤을 묶었다.누군가는 공항노숙을 선택할지 모르겠지만, 일단 샤워를 하고 침대에서 제대로 몇 시간을 잘 수 있다는 것 자체로 여행의 피로도는 차원이 다르게 달라진다.비록 프랑크푸르트까지 비즈니스석으로 오긴 했지만, 그렇다고 피로가 쌓이지 않는 것은 아니니깐. 파리는 순전히 프로모션 조건상 인/아웃이 동일해야 되었고, 아웃을 파리로 결정하였기에, 인 역시 파리가 된 것에 불과했다.파리에서 마드리드까지 가는 다양한 방법을 검토해본 결과 이지젯을 이용한 항공이동이 가장 합리적이라 판단하였고, 그렇기에 새벽부터 이지젯을 이용하기 위해 샤를 드골 공항으로 향했다. 초코 우유.맛은.. 더보기
[독일 / 프랑크푸르트] 프랑크푸르트 공항에 도착하다 비즈니스석은 아쉽게도 여기 독일 프랑크푸르트 공항을 마지막으로 끝이였다. 혼자 유럽여행을 왔을 당시에 비해 카메라 렌즈와 액세서리들이 향상된 만큼 좋은 사진들을 남길 수 있기를 희망해본다. 비가 왔던 모양인데, 다행스럽게도 프랑크푸르트 공항 밖을 나갈일이 없었기에, 나와는 전혀 관련이 없었다. 내가 타고 있는 비행기도 밖에서 보면 이렇게 생겼지 않았을까? 이곳 프랑크푸르트 공항에서 다시 프랑스 파리로 가는 비행편으로 환승했다. 더보기
2014년 친구와 떠난 유럽여행의 기억 이 카테고리의 내용은 2014년 06월 29일부터 07월26일 사이의 약 한달가량의 유럽여행을 담고 있습니다. 저 혼자 떠난 것이 아닌 친구와 둘이서 떠난 것이기에, 혼자 떠날때와는 꽤나 다른 여행패턴을 보여주고 있습니다.기본적으로 친구는 아침형 인간이라면, 저는 야간형 인간이여서, 이 차이에서 오는 패턴 불일치도 있었고, 친구가 워낙 타는 것을 싫어해서 그 뜨거운 스페인 햇살 아래서도 매번 긴 옷을 입고 다니는 것을 보면서 한심하게 생각한적도 한두번이 아니였죠.이렇게 중간중간에 서로 생각한 것이 달라서 어려운 점도 있었고, 완벽하게 만족스러운 여행은 아닐지 모르지만, 충분히 제 인생에 의미있는 여행이라고 생각하고 있습니다.또한 같이 떠났기에 보다 더 즐길 수 있었던 것들도 있었습니다. 유랑카페에서 동행..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