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음식

울산 언양 한마당한우촌 한마당한우촌은 울산광역시 울주군 언양읍에 위치하고 있습니다. 가격은 위와 같습니다. 4인이 가서 불고기로 4인분을 시켰습니다. 거기에 냉면 하나, 찌개하나 공기밥3개를 추가했죠. 서비스로 나온 한우초밥 입니다. 맛있습니다! 기본적인 상차림입니다. 만족스럽습니다. 하나하나씩 클로즈업 해봤습니다. 그리고 나온 불고기 4인분. 기본적으로 굽혀져서 나오기에, 나오자 마자 먹을 수 있습니다. 맛있습니다. 냉면은 사진을 못 찍은거 같긴 합니다만, 전반적으로는 만족스럽습니다. 가격 빼고는요.. 더보기
대구 미림 돈까스 미림 돈까스는 대구 3호선 서문시장역에서 멀지 않습니다. 서문시장 야시장이 너무나 실망스러운 나머지, 찾아간 곳인데요, 돈까스 보통 7,000원 곱배기는 12,000원 입니다. 현재는 돈까스만 판매하고 있습니다. 다른 메뉴는 없습니다. 사진은 보통 사이즈 돈까스 입니다. 제가 갔던 시간이 늦은 시간이였던 만큼, 가장 마지막 손님이였습니다. 그래서 사람도 없었고 조용하긴 했었습니다. 평소에는 어떤지 잘 모르겠네요. 맛은 상당히 괜찮았습니다. 더보기
서울 종로 빚짜 오늘도 면접관계로 서울에 가게 되었는데, 11시에 면접보고, 점심으로 빚짜라는 곳을 갔습니다. 가게 된 이유는 역시나 누군가의 추천이죠. ... 메뉴는 위와 같습니다. 다양한 편은 아니네요. 12시가 조금 넘은 시점에 도착했는데, 사람이 많았습니다. 일단 싸고 무난해보이는 필스너를 시켜봤습니다. 정말 무난한 맛이네요. 점심인 만큼 피자도 시켰습니다. 대동강 추천이 많았지만, 이미 더부스였나 미켈러에서 마신것과 동일하다는 말에 일단은 패쓰하고, IPA를 주문했습니다. 저렴했고, 맛도 좋네요. 한 두번은 더 가볼만한 가치가 있다고 봅니다. 일단 가격이 저렴하니까요. 싸면서 맥주 맛있는 곳..! 크래프트 비어 나 해외 생맥주!!! 찾습니다 ㅇㅅㅇ! 나만의 추천집이 있다면, 주저하지 말고 알려주세요. 대신 가서.. 더보기
대구역 인근 미원 회 초밥 대구역 인근의 미원 회 초밥에 갔다왔습니다. 지금까지 방문한 횟수는 대략 10번은 될꺼 같은데요, 가격대비 양이나 질이 괜찮다고 보는 가게 중 하나라고 생각합니다. 겉보기에는 허름합니다. 아니, 사실 안에도 허름합니다. 깔끔하게 이쁜 디자인의 인테리어, 뭐 이런쪽 하고는 거리가 멉니다. 데이트 코스로 가겠다, 소개팅 장소로 괜찮냐면, 택도 없습니다. 연인끼리 보다는 가족끼리, 친한 친구끼리 오면 괜찮을 겁니다. 기본 반찬들 입니다. 우동은 기본, 회는 특이라 그렇습니다. 특초밥 만원, 일반 초밥은 5천원인걸로 기억합니다. 특초밥은 위에서 보시다시피 초밥의 회가 길며, 일반 보다 갯수가 조금 더 많습니다. 꽁치인지 저 물고기 말고, 위에 은행요리는 잘못 갔다줬는지 다시 가져가더군요. 예전엔 주던데.. 아마.. 더보기
대구 치맥 페스티벌 2016 대구 치맥페스티벌이 시작되었습니다. 오늘 (7월 27일) 7시 30분에 공식적으로 개막하였습니다. 대구 지하철 2호선 두류역 14번 출구로 나온 뒤, 약 700m 가량 떨어진 두류공원에서 즐기실 수 있습니다. http://www.chimacfestival.com/ 행사 내용은 위와 같습니다. 오늘은 씨스타가 참가했으며, 개인적으로 아이돌은 딱히 열광하지는 않아서, 마지막 공연 정도만 봤습니다. 대구는 전국에서 가장 더운 도시 중 하나인데, 여기 치맥페스티벌이 열리는 날 역시 더운 날 입니다. 하지만, 비교적 밤 늦게 시작하기에, 상대적으로 시원해지기 시작하는 시간대라고 볼 수 있습니다. 오늘의 경우 개막식이긴 하지만, 상대적으로 홍보가 엄청나게 되어있지는 않은 점, 무엇보다 금,토,일요일의 경우 불금이다.. 더보기
대구 수성못 무무스 대구 수성못 인근의 무무스에 갔습니다. 위치는 저기와 동일하며, 아직 구글 지도에는 반영이 안되어 있네요. 내부는 평범했습니다. 안심스테이크. 제꺼는 미디움 레어로 했었던걸로 기억하는데, 레어로 들었는지 레어라고 하더군요. 뭐, 맛은 평범합니다. 립아이 스테이크. 이것도 맛은 평범합니다. 결론은 제한적 비추입니다. 비싸요. 스테이크가 가격은 비싼데, 양은 쥐꼬리만큼 줍니다. 스테이크는 안 시키는게 나은 것 같습니다. 여기 무무스의 특색이라면, 스테이크와 파스타를 시킨사람에 한해서, 5천원 추가시 샐러드바를 무한 이용이 가능합니다. 샐러드바는 이렇게 생겼습니다. (사진 출처 : http://blog.naver.com/PostView.nhn?blogId=eunbi2894&logNo=220730535470&c.. 더보기
문경 약돌돼지한마리 여기에 간 이유라면, 한 블로그를 보고 가게 되었습니다. 정확하게는, 문경읍에 있는 다른 고기집들의 가격이 납득할 수 없을 정도로 비싸거나, 상차림에 일인당 6천원이라는등, 가격 문제로 문경읍을 포기하고 가게 된 것이였죠. 일단 문경새재를 떠나 문경읍내라면 좀 더 있을 꺼 같아서 먼저 그쪽으로 갔었는데, 결국은 문경읍내에서 다시 20분가량(약 20km)을 더 가버린 셈입니다. 그래서 그런건지는 몰라도, 문경읍내보다는 더 싼 것 같습니다. 물론 모든 문경읍내의 고깃집을 다 확인해봤냐면, 그건 아니긴 합니다. 더 싼 곳 있으시면, 댓글로 알려주세요. 나중에 가게 될 일이 있다면 가보도록 하겠습니다. 혹은 이 글을 본 다른 분들에게 소중한 정보가 될 수 있습니다. 이전에는 호계식육식당이라는 이름이였는것 같습니.. 더보기
[스페인 / 마드리드] CHOCOLATERIA SAN GINES 122년 전통의 추러스 집 솔 광장에서 멀리 떨어지지 않은, CHOCOLATERIA SAN GINES 라는 곳을 찾아갔다.추러스로 유명한 집이라고 한다. 진한 초콜릿에 추러스를 찍어먹으면 된다. 더보기
[스페인 / 마드리드] 솔 광장의 라 마요르끼나 ( LA MALLORQUINA ) 빵집 솔 광장의 LA MALLORQUINA 라는 곳에 들어가서 배를 채웠다. 진한 초코우유 (커피였나?) 뭔가 유명해서 갔다기 보다는, 거기에 빵집이 보여서 갔을 뿐이지만,이미 위치적인 이점도 있고, 잘 알려진 맛집이라 봐도 무방할 정도로 사람들이 붐볐다. 더보기
안동 거창숯불갈비 이모의 추천으로 가게 된 안동 거창숯불갈비는 경상북도 안동시 운흥동 안동갈비골에 위치하고 있습니다. 뭐, 갈비집에서 갈비시켜 먹었는 것에서 딱히 뭐라 할 말이 없긴 합니다만.. 갈비를 다 먹고 난 뒤에, 제공되는 요 2가지의 탕(?)이 인상적입니다.갈비보다 더 맛있다고 볼 수 있을 정도로, 괜찮네요. 전반적으로 맛은 괜찮았으니 추천드립니다. 더보기
서울 이태원 루트66 ( Route 66 ) 크래프트한스의 경우 먹을것이 약했기에, 피자맥주 먹기에 좋다는 곳을 C커뮤니티를 통해 추천받았습니다.그래서 간 곳이 이태원의 루트66 입니다. 맥주는 OB와 Happy Cat 을 제외한 나머지를 마신다면, 국산 맥주를 피하실 수 있습니다.Happy Cat 이 OB하고 다른것을 섞은거라 했으니까요.Belgium White Ale 이라는 것을 시켜봤습니다.제 취향은 아니네요 ㅠㅠ 다음에 가게된다면 다른 것을 시켜볼 예정입니다.5시 부근이라는 꽤나 이른시간에 찾아갔기에 사람이 없습니다.월요일 5시인 만큼 더더욱 없네요. 치즈피자는 한판에 12000원으로, 가격 자체는 나쁘지 않으나, 혼자 먹기에는 양이 많습니다. 반판만 팔면 좋겠는데..일단 저 같은 경우, 반판은 주문과 동시에 포장을 요청했었습니다. 피자 자.. 더보기
오사카 여행기 15편 - 회덮밥 다운 회덮밥 회덮밥 1 회덮밥2 그리고 우동 3명이서 저렇게 3개를 시키고, 맛있게 잘 먹었다.아쉽게도 어느 집인지는 모르겠다. 도톤보리의 어딘가인데.. 흠.. ---------------------------------------------------------------------------------------------------이 여행기는 2016년 2월 5일에서 2월 8일간의 일본 오사카 여행을 기록하고 있습니다.--------------------------------------------------------------------------------------------------- 더보기
오사카 여행기 12편 - 그냥 막 들어가 본 일본 라멘집 여행을 다니면서 많은 경우, 이런저런 검색을 통해서 맛집을 찾아가는 경우가 많다면,때로는 아무런 정보도 없이 그냥 아무 가게나 가는 경우도 있다. 덴덴타운 근처에서 먹은 이 라멘집이 그 경우라고 볼 수 있다.그냥 눈 앞에 라멘집이 있기에 방문했다. 그리고 대 만족~ 2016/04/14 - [해외여행기/동아시아] - 니파의 오사카 여행기 8편 - 오사카 난바 이치란 라멘을 맛보다 이치란 라멘이 맛은 있지만, 양은 택도 없었다면, 이 라면집은 맛도 좋았고, 무엇보다 매우 푸짐해서 배불리 먹었다는데서 행복했었다. Men no kuni 라는 곳이며, 6-9 Nanbasennichimae, Chūō-ku, Ōsaka-shi, Ōsaka-fu 542-0075 에 위치하고 있다. 내가 먹은 라멘은 바로 이 것! 그야.. 더보기
오사카 여행기 10편 - 마구로쇼쿠도에서 먹은 참치덮밥 아침으로 마구로쇼쿠도 참치덮밥을 먹기위해 아침부터 발걸음을 제촉했다.오사카 츠루하시시장에 있으며, 참치덮밥 맛집으로 알려진 마구로쇼쿠도 라는 곳이다. 鶴橋まぐろ食堂 - 쓰루하시참치식당일본,〒530-0041 Osaka Prefecture, Osaka,東成区東小橋3-18-9+81 6-6974-9779 마구로 식당이라고 하기도 한다.쇼쿠도가 식당이라는 뜻이며, 마구로는 참치라는 뜻이다.한국어로만 표기한다면 참치식당 이라는, 아주 정직한(?) 이름이다. 실제로 구글맵에서는 쓰루하시참치식당 이라고 한국어로 치면 안내해준다. 이 집은 현지인들도 많이 찾는 맛집이며, 가격이 비싸다는 것을 제외하고는 음식에 대해서는 어떠한 불만도 나오지 않을 정도로 맛있다.밖에서는 안쪽 요리과정이 보인다. 아침부터 줄을 서고, 재료 .. 더보기
오사카 여행기 9편 - 배고파서 우오신 스시집에 가다 2016/04/14 - [해외여행기/동아시아] - 니파의 오사카 여행기 8편 - 오사카 난바 이치란 라멘을 맛보다 분명히 라면을 먹었음에도 불구하고, 배가 많이 고팠다.나뿐만이 아니라, 엄마와 누나마저 배가 충분히 부르지 않았기에, 다른 먹을 것을 찾아 떠났다. 그래서 도착한 곳은 우오신 이라고 하는 스시가게이다.이곳은 스시의 크기가 크다고 알려져있다. 성게초밥성게를 올려먹으면 정말 맛있다.장어초밥이게 연어초밥이였나. 확실히 일반 스시대비 크긴 크다. 물론, 라면을 먹고 왔기에, 저정도로 쉽게 배불러질 수 있었다. --------------------------------------------------------------------------------------------------- 이 여행기는 .. 더보기
오사카 여행기 8편 - 오사카 난바 이치란 라멘을 맛보다 나라 공원에서 오사카로 돌아온 뒤 이치란 라멘을 먹으러 왔다.도톤보리 지역에 있다. 찾아가기는 상당히 쉬운 편.여기 특성은 자기 자신이 원하는 스타일의 라면을 선택할 수 있다는 것이다.난 위와 같이 선택했다.한글메뉴도 제공해주기에 선택이 상당히 편하다. 차슈는 돼지고기라고 보면 되겠다.그리고 생맥주도 한잔 추가했었다.먼저 맥주가 도착했다.확실히 한국 맥주보다는 월등히 뛰어나다.배고픈 만큼, 더더욱.그리고 주문한 라면이 도착했다. 라면은 맛있다.맛이 없다면, 그건 본인의 선택지 문제거나, 아니면 일본 라면과 입맛이 안 맞는 것 일 수도 있다. 하지만 양이 적다.정말 적다.맥주하고 먹었는데도 불구하고 양이 적다. 밥이나 면 추가등이 가능하긴 하지만, 가격을 생각해본다면, 결코 가성비가 좋지는 못하다. ---.. 더보기
오사카 여행기 4편 - 교토역 동양정에 찾아가다 오늘은 교토와 나라를 여행하는 날이다.아침일찍 숙소를 나와, 교토를 향했다.일본의 지하철은 우리나라와 매우 비슷하다.유럽의 경우 우리와 꽤나 달랐다면, 일본은 그런면에 있어서는 정말 거의 모든게 흡사하다.또한, 곳곳에 한국어 안내표지판과 한국어 안내가 있기에, 관광을 하기에는 전혀 무리가 없는 곳이 일본이기도 하다.마치, 한국에서 일본어 안내표지판과 일본어 안내방송을 하는 것과 비슷하다고 볼 수 있다.뭔가 이질감이 느껴지는 승착장.스크린도어가 없어서일까? 한국의 경우, 많은 경우 레일 중간 지점에 기둥이 있다면, 여기는 그렇지 않았다.뭐, 한국이라도, 모든 곳이 다 있는 것은 아닐꺼 같긴 한데, 그럼에도 불구하고 뭔가가 다른 느낌이다. 원래 계획한 오전 일정은 사실상 버스노선 문제로 모든게 달라졌다.누나.. 더보기
오사카 여행기 3편 - 오코노미야끼를 먹어보다 오사카 우메다 헵파이브 관람차를 타고 난 뒤, 저녁을 먹으러 갔다.도톤보리는 일본어 간판이 즐비하다는 것을 제외하고는 한국과 큰 차이점은 없다.아니 간판에서 부터 여기가 일본이다 라는 것을 느낄 수 있다.간판만 한국어로 바꾸면, 대구 동성로의 어딘가라고 볼 수 있을꺼만 같은 익숙함.사실 번화가는 거기가 어디인지 관계없이, 기본적으로 그 속성이 변하지 않는다.일본 맥주는 독일등에 비할바는 못되더라도, 최소한 한국의 그 어떠한 맥주보다는 뛰어나다고 생각한다.그런만큼, 일본 맥주를 마시는 것에는 어떠한 거부감이 없고, 오히려 선호하는 편이다. 비싸다.맛집이라고 찾아갔던걸로 기억하는데, 맛은 모르겠지만, 양은 확실히 적었다. 그래서 결국 숙소에서 컵라면을... ----------------------------.. 더보기
서울 이태원 더 부스 ( The Booth ) HMAT 을 분명히 부산에 신청했는데, 부산지역 SW희망자가 5명이 채 안된다고 일괄적으로 서울로 변경되었다고 연락온 관계로서울 성수중고등학교에서 시험을 치고, 마친 시점이 3시 반이 넘었습니다.점심도 자체적으로 제공된 자그마한 햄버거 한개와 콜라하나가 전부. 배도 많이 고팠고, 뭔가 서울 온 김에 어딘가를 가보자 싶어서, 요번에는 더 부스 ( The Booth Brewing )를 가게 되었습니다. 더 부스는 서울 여기저기에 있지만, 제가 간 곳은 이태원 점입니다.왜 이태원점이냐면, 혹시 안 열었다던가 별로다 싶으면, 다른 가게에 가기 쉽다는 판단이 있었거든요.지하철 역에서도 상당히 가까웠다는 것도 한 몫을 했습니다. 이태원점에서는 피자는 2종류만 취급했습니다.피자 가격은 저 사이즈가 한개로 4500원 .. 더보기
서울 가로수길 미켈러바 대구사람이다 보니, 서울에 가는 것 자체가 일종의 여행이나 마찬가지 입니다.물론 진짜 여행갈려고 가는 경우는 요 몇 년간 단 한번도 없었고,최근에는 면접 관계로 서울쪽 (혹은 판교)에 갔다가, 면접 끝나고 이리저리 구경하다가 다시 내려오는 경우가 많네요. 가로수길 미켈러바 역시 위와 같은 상황이였습니다. 이게 5번 맥주였을 겁니다.우측이 16번 맥주 뭔가 음식도 하나 시키긴 했었는데 사진은 없네요.맥주만 홀짝 마시는 것을 추천드립니다.맛은 괜찮은데 (종류도 많고) 가격이 비싸네요. 500ml 도 아닌 저 조그마한 잔 가격이 ㅠㅠ //////////////////////////////////////////////////2016년 3월 14일날의 이야기///////////////////////////////..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