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홍콩

홍콩 여행기 21편 - 굿바이 홍콩! 홍콩하면 야경이라는게 일종의 공식이 아닐까요?지금까지 날씨 문제로 야경을 찍을 수 없었지만,오늘은 마지막 날이자, 비 한번 오지 않은 날이기에 이렇게 야경을 시도해보았습니다. 분명히 삼각대 문제 덕분에 원하는 수준 만큼 촬영할 수 없었던 것도 있었지만,지금까지의 홍콩 날씨가 워낙 좋지 않았기에 이 정도로 만족할 수 밖에 없었습니다. 그리고 이제 정말로 홍콩을 떠나야 할 시간이네요.누나는 인천을 통해서 다시 돌아가고, 전 집이 대구인지라 부산을 통해서 갑니다. 원래 계획했던 저가항공표가 캔슬된 관계로 대한항공을 타고 돌아가기로 했습니다.올 때는 저가항공이였지만, 갈 때는 대한항공! 공항까지 가는 방법은, 올 때는 기차를 탔었다면, 갈 때는 버스를 탔습니다.교통카드가 일정금액의 마이너스 까지는 보장이 되는데.. 더보기
홍콩 여행기 20편 - BLT Burger 저녁을 뭐 먹어야 되는가에 대해 고민하다가, 아예 엄청 비싸게 쓰기로 결정했죠.무슨 게 요리 먹겠다고 이리저리 돌아다녔다가 마땅한것을 못 먹었고 (현금 부족)카드 긁는 것은 전혀 문제가 없는 상황이였으니깐, 레스토랑으로 향했습니다.하버시티의 한 레스토랑으로 BLT Burger 라는 곳입니다. 시작은 맥주! 애당초 리뷰를 생각하고 들어간 곳이 아니라서, 메뉴판 사진이라던지 어떤 맥주를 시켰는지 등등은 기억나지 않습니다 ㅠㅠ두툼한 감자튀김과 버거가 상당히 인상깊습니다.가격이 비싸서 그렇지, 확실히 맛은 좋았네요.양도 물론 좋았습니다. 2016/04/04 - [해외여행기/2016 홍콩] - 홍콩 여행기 17편 - 브루하우스와 꼬치 하지만 브루하우스 보다는 가성비는 대폭 떨어진 것 역시 사실입니다. 물론 애당초.. 더보기
홍콩 여행기 19편 - 팀호완 딤썸과 허유산 망고쥬스 잠에서 깨어나 점심을 먹으러 갔다.팀호완 ( Tim Ho Wan ) 이라는 딤썸 가게다.뭔가 독특하면서도 낯설지 않은 스타일.여기도 맛집이라고는 하나, 사실 엄청 맛있거나 그런건 잘 모르겠다.좀 독특한 만두에서 크게 벗어나지 못하는게 딤썸인 듯 하다. 그리고 온 종일 쇼핑의 시간이였다.허유산 망고쥬스맛은 맛있었다.난 젤리같은거 없는걸 시켰다.젤리같은걸 못 먹으니깐.. 하버시티 ( Harbour City ) 를 내내 돌아다녔습니다. ---------------------------------------------------------------------------------------------------이 여행기는 2016년 1월 28일에서 2월 1일 사이의 홍콩 여행을 기록하고 있습니다.-------.. 더보기
홍콩 여행기 18편 - Australia Dairy Company 에서의 아침 澳洲牛奶公司 Australia Dairy Company 라는 곳을 찾아 아침을 먹으러 갔다.어디 괜찮은 호텔 같은 곳에 숙박했었다면, 질릴지언정 아침 찾아 먹으러 갈 필요는 없었을텐데, 우리가 갔던 허름한 숙소의 경우 그런걸 기대할 순 없었다.알 듯 말 듯한 비주얼.이 동네는 겸상은 기본이다.자리가 비어있으면 그냥 넣는다.때로는 순서도 상관없이 넣는다.예를 든다면 4~5명의 사람들이 먼저 왔다 하더라도, 자리가 1~2 자리씩 난다면, 뒤에 온 1~2명의 사람들이 먼저 서비스를 받는 식이 많다.물론 레스토랑 같은 곳들은 그렇지 않겠지만. 밥을 먹고 난 오전 일과는 한참동안 줄 선 다음에 무슨 과자를 사는 것.이거 최대한 빨리 사겠다고 엄청 일찍 일어나서 움직였었다.다들 줄 서서 산다.일인당 구매 가능 갯수.. 더보기
홍콩 여행기 17편 - 브루하우스와 꼬치 빅토리아 피크를 내려와서 저녁을 먹으러 왔다. 목적지는 바로 이 곳.홍콩 브루하우스 ( Hong Kong Brew House ) 라는 곳 이다.G/F & Basement, 21 D'Aguilar Street, Lan Kwai Fong, Central, Hong Kong, Central, Hong Kong 에 위치하고 있다.홍콩에서 가장 기억나는 맛집이자, 여기를 찾아오는 과정이 쉽지는 않았지만 후회하지 않는다고 말할 수 있다.그저 메뉴가 홍콩과는 거리가 먼 피자와 맥주집이라는 게 흠이라면 흠일까.여러가지 맥주를 팔고 있는데, 수제 맥주를 선택했다.피자는 세상에서 2번째로 맛있다고 주장하는 피자다. 가장 첫 번째는 혹시 먹어보지 못한 지구 어딘가의 피자가 있을 수 있기에 남겨뒀다나 뭐라나.확실한 것은 피자.. 더보기
홍콩 여행기 16편 - 빅토리아피크에서 한 늦은 후회 여행지에서는 기다릴 수 밖에 없는 상황이 있다.그것은 너무나 많은 사람들이 몰리는 곳들이며, 가장 유명한 곳이라고 볼 수 있다.홍콩에서는 빅토리아피크가 그곳이며, 거기를 올라가는 피크트램을 타기 위해서는 엄청난 인내심을 갖고 긴 줄을 참아내야 된다.몇 시간은 기다린거 같은 느낌인데, 결국은 트램을 탈 수 있는 차례가 온다.도착하는 피크트램.다행히도 의자에 앉아갈 수 있었다.트램을 타고 긴 시간을 올라가지는 않지만, 그래도 서서가는 것 보다는 의자가 훨씬 편한다.그렇기에 트램 도착과 동시에 먼저 탈려고 그렇게나 몸싸움을 하는 거다.트램을 타고 올라가면서 바라본 홍콩의 모습. 여기는 빅토리아피크에서 뒤쪽 뷰라고 볼 수 있다. 야경을 보러 왔는데, 상당히 일찍 온 편이라 볼 수 있다.위에는 상당히 추웠다. 비.. 더보기
홍콩 여행기 15편 - 저주하고 싶은 블로거들 WESTERN MARKET 이다.안에는 그냥 자그마한 쇼핑점과 레스토랑이 있었다.들어가 볼 가치도 없었다고 평가할 수 있지만, 가본적 없었기에 들어가봤었다.두번 다시는 들어가볼 일은 없다고 확신할 수 있다.시장이라고 해야될까.LAN FONG YUEN 이라는 이 곳은 유명한 밀크티 가게이다.양말로 걸러냈다고 유명하다.물론 신던 양말은 아니며, 구매자가 양말 건네줄 필요도 없다.사이즈는 나쁘지 않은 편.그리고 찾아간 곳은 TAI CHEONG BAKERY 라는 가게.에그타르트로 유명한가 보다. 벌써 몇 번이나 에그타르트를 먹은건지 모르겠다. 나 역시 블로그를 운영하는 사람이다.지금 이 곳도 블로그이며, 이 이전에도 티스토리를 한 적 있었다.그런데도 제목이 다소 자극적인 것은, 그럴 수 밖에 없었다.정말로 그때.. 더보기
홍콩 여행기 14편 - 상기콘지를 아침으로 먹다 2층 버스를 타고 이동했다.목적지는 바로 이 곳.상기콘지 ( Sang kee congee soup ) 라는 곳이다.콘지는 홍콩 사람들이 주로 사먹는 아침용 죽 이라고 한다. 현지인들이 많았다.우리가 먹은 것이다.양은 생각보다 많았던걸로 기억한다.다만 죽은 죽이라 내용물은 단순했다.그런데도, 일반적으로 한국에서 먹는 죽과는 뭔가 다름이 있었다. ---------------------------------------------------------------------------------------------------이 여행기는 2016년 1월 28일에서 2월 1일 사이의 홍콩 여행을 기록하고 있습니다.---------------------------------------------------------.. 더보기
홍콩 여행기 13편 - 홍콩에서의 비 안오는 첫 날 지금까지 비가 안오는 날이 없다면, 오늘은 드디어, 홍콩에서 비가 오지 않는 첫 날이다.우리가 묶었던 숙소는 전반적으로 하나의 큰 방(?)안에서 각자 개인방을 가지는 형태다.방마다 화장실은 독립적이였다.빌딩 자체는 좋을지는 모르겠지만, 우리가 묶었던 곳은 무슨 공사중인 현장 같이 대충인 곳이였다.그러니깐 쌌겠지.그 싸다는것도 싼 것이 아니였지만.비가 오지 않으니 이런저런 사진을 찍기 시작헀다. Austin 역 근처로 가는 길이다.이렇게 육교 형식으로 연결 되어 있다.아무래도 지상은 공사도 하고 있고, 차량 통행도 많고 그러니깐 그런게 아닐까 싶긴 하다. 처음으로 찍어 본 제대로 된 홍콩 파노라마 사진이라 볼 수 있다.야경이 이쁘지만, 지금껏 비가 와서.. ㅠㅠ 옆에 선착장을 이용하여 파노라마 사진에서 보.. 더보기
홍콩 여행기 7편 - 비 오는 날의 야경 숙소에서 잠깐 쉰 뒤, 야경을 보러 나갔다.홍콩 하면 그 멋진 야경이 떠오르는게 당연하잖아?단지, 그거 빼면은 기억나는게 없어서 문제지만. 이스트 침사추이 ( East Tsim Sha Tsui ) 역으로 이동하였다.먼저 스타의 거리라는 곳에서 볼려고 했는데, 공사중인 관계로 아예 접근 조차 불가능하였다. 결국 사람들이 옹기종기 모여있는 야경 스팟을 발견했고, 거기서 야경을 봤다. 기본적으로 날씨는 최악이였다.비는 계속해서 내렸다가 그치기를 반복했다. 삼각대는 애당초 들고오지를 않았다.먼저 날씨가 단순히 흐린것 뿐만이 아니라, 비까지 오고 있었기에, 삼각대를 써봤자 얻을 수 있는 것은 한계가 있었다.유럽여행때는 카메라에 방수커버를 썼었는데, 어느순간 어디있는지를 알 수 없었기에, 비에 노출되지 않도록 아예.. 더보기
홍콩 여행기 6편 - 홍콩 맛집 딤딤썸 Wellcome - Yaumatei 에서 쇼핑을 하고 숙소로 돌아오는 길에는 운 좋게도 맛집이 하나 있었다.숙소에 처음 올 때부터 지나칠 수 밖에 없었던 곳이기도 하다.Dimdimsum 이라고 하는데, 아마 딤딤썸이라 부르면 되지 않을까? 딤썸이 만두요리니, 결국 만두요리 전문점이라 봐도 무방할 듯 하다. 여기서 이른 저녁을 먹기로 했다.사실 점심이라고는 제대로 먹은게 없으니 말이다. 우리가 시킨 것은 총 6가지의 서로다른 딤썸과 맥주였다.하나하나가 맛있었다.또한 하나하나가 색달랐다. 다행히도 여기는 중심가가 아니다보니, 사람도 적었고, 시간대도 저녁시간대는 아니라 그런지 오히려 조용했다. 이른 저녁을 먹고 숙소에서 쉬었다.체력은 방전난지 오래였으니 말이다. 그런데 아직도 하늘은 어둡고 비가 내렸다가 그.. 더보기
홍콩 여행기 5편 - 비첸향과 타임스퀘어를 넘어 이케아를 나와서는 비첸향을 찾아 나섰다.정확하게는 난 이미 아무 생각이 없었다.그냥 쉬고 싶었다.하지만 그러지 못했다.젠장. 비첸향은 일종의 육포 프렌차이즈라 볼 수 있다.다양한 양념 육포를 판매하며, 한국에도 매장이 진출했지만, 아무래도 홍콩을 비롯한 국가들 보다는 상대적으로 가격도 높고, 맛도 못하다는 평가가 있다고 한다. 비는 여전히 추적추적 내리고 있었고, 피곤하고 짜증이 나기에, 사실 사진 자체를 거의 찍은게 없다.짜증난다. 육포를 사고서는 타임스퀘어로 향했다. 타임스퀘어의 토스트박스 라는 곳에서 밀크티와 빵을 먹었다.여기도 분명히 어딘가의 블로그에서 홍콩에서 무조건 해야 되는 일 중 하나로 나와있겠지. 지치고 질린다.나 역시 블로그를 해오던 사람이고, 블로그를 통해 이런저런 정보를 얻지만, 그.. 더보기
홍콩 여행기 4편 - 홍콩 이케아를 가보다 홍콩 이케아 ( IKEA )는 코즈웨이 베이 ( Causeway Bay ) 에 위치하고 있다. 처음으로 가본 이케아.상당히 넓고 좋았다.거의 대부분의 가구에 직접 앉아보거나 누워볼 수 있었다. 각 가구들은 구획별로 나뉘어져 기획되었고,하나의 동선을 따라 쇼핑하게 되었다. 비가 와서 그럴까, 사람들은 많지 않았다. 가구들 자체와, 그 배치는 홍콩에 있는 것 답게, 홍콩 스타일로 꾸며져 있었다. 아무래도 땅 값이 높아서, 높은 건물들에, 무엇보다 하나하나의 집과 방들의 면적이 작은 홍콩 답게 모든 가구들도 옹기종기 배치되어 있는 경향이 있었다. 이미 이케아를 도착했을때는 체력이 고갈나 있었다.그 이유라면 여러가지가 있겠지만, 가장 큰 이유 중 하나는 새벽도착이 아닐까? 하여간 피곤하기도 하고, 배고프기도 해.. 더보기
홍콩 여행기 3편 - 비 내리는 홍콩 기차를 타고, 밖을 보면서 이 여행은 꼬여도 단단히 꼬인 것이라고 느꼈다. 비가 이렇게나 오다니. 이 사진을 보고 누가 여기가 서울의 어딘가인지, 홍콩인지 알 수 있으려나? 문제는 우산을 챙겨오지 않았다는 것이였다.저가항공을 타고 왔었는데, 짐 추가를 하지 않았었다.역시나 돈 문제.. 문제는 기내에 우산 반입이 된다는 것을 몰랐다는 것이다.이전에는 안되었던걸로 기억하는데, 기내에 우산 반입이 되도록 개정된지 좀 지났었다고 한다.2014년 부터 기내에 우산이 반입되도록 허가되었다나.. 여튼, 이 정보를 몰랐기에, 우산을 챙겨오지 않았던 것인데, 이것 역시 큰 패착이 되었다. 숙소는 허름하게 생긴 아파트 단지 구석에 있었다.홍콩 자체가 땅 값이 워낙 비싸기에, 모든 건물들이 자연스럽게 위로 올라가게 되었고,.. 더보기
홍콩 여행기 2편 - 홍콩 공항에서의 아침 홍콩 공항에 도착할 쯤, 이미 비행기의 창문 옆으로는 빗줄기를 볼 수 있었다. 아 이런.. 여행지에서 가장 곤란한 것이, 날씨가 안 좋은 것이다.날씨가 안 좋으면 아무것도 할 수가 없다.특히 사진 촬영이라면 더더욱 극악이다.액션캠이면 모를까, 일반적인 카메라는 방수기능이 없거나, 있다 한들 결국 렌즈쪽에서 문제가 생기기 마련이다.물이 안새더라도 렌즈에 물방울이 튀어 사진 질을 떨어트리는 것 만큼은 현존하는 어떠한 카메라도 피해갈 수 없는 것이니깐. 일단 공항에서 이런저런 것을 할 필요성이 있었다.데이터 유심도 확보해야 되고, 아침도 먹었어야 되었다. 내 여행스타일은 새벽이동을 최대한 피하는 스타일이다.새벽에 이동수단을 이용하여 아침에 도착하는 것은 분명히 시간적으로 이득인 경우가 많다.하지만, 체력면에서.. 더보기
홍콩 여행기 1편 - 인천국제공항에서의 노숙 비행기는 28일 새벽 출발이였다. 서울/경기권 사람들이라면 조금은 이야기가 달랐을지는 모르겠지만,대구에서 사는 나에겐 새벽 출발이라면 결국 전날 저녁에 도착해야 된다는 것이다.문제는, 대구에서 서울까지 가서, 서울에서 다시 인천국제공항까지 가는 시간과, 출국 3시간전 도착 등등을 최종적으로 고려했어야만 되었다.이런저런 선택지가 많았지만, 최종적으로 결정 된 것은 인천국제공항에서 저녁을 먹고 노숙을 하면서 기다리다가, 비행기를 타고 홍콩으로 간다는 선택지를 결정하게 되었다.일단, 이 여행은 내가 주도한게 아니라, 누나가 돈 내고 나는 거기에 따라 갈 뿐이였으니깐.그리고 누나는 내가 도착할 시간에 맞춰서 인천국제공항에 도착하기로 했다. VIPS에서 총 2가지 메뉴를 시켰다.이전에 누나가 나한테 사진 보내면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