니파의 여행기

홍콩 여행기 17편 - 브루하우스와 꼬치 본문

해외여행기/2016 홍콩

홍콩 여행기 17편 - 브루하우스와 꼬치

니파 nipa0711 2016.04.04 00:41

SONY | SLT-A65V | Aperture priority | Center-weighted average | 1/640sec | F/3.5 | 0.00 EV | 18.0mm | ISO-1600 | Off Compulsory | 2016:01:30 22:10:32

빅토리아 피크를 내려와서 저녁을 먹으러 왔다. 

목적지는 바로 이 곳.

홍콩 브루하우스 ( Hong Kong Brew House ) 라는 곳 이다.

G/F & Basement, 21 D'Aguilar Street, Lan Kwai Fong, Central, Hong Kong, Central, Hong Kong 에 위치하고 있다.

홍콩에서 가장 기억나는 맛집이자, 여기를 찾아오는 과정이 쉽지는 않았지만 후회하지 않는다고 말할 수 있다.

그저 메뉴가 홍콩과는 거리가 먼 피자와 맥주집이라는 게 흠이라면 흠일까.

SONY | SLT-A65V | Manual | Center-weighted average | 1/8sec | F/3.5 | 0.00 EV | 18.0mm | ISO-1600 | Off Compulsory | 2016:01:30 21:27:10

여러가지 맥주를 팔고 있는데, 수제 맥주를 선택했다.

SONY | SLT-A65V | Manual | Center-weighted average | 1/13sec | F/3.5 | 0.00 EV | 18.0mm | ISO-1600 | Off Compulsory | 2016:01:30 21:33:09

피자는 세상에서 2번째로 맛있다고 주장하는 피자다. 

가장 첫 번째는 혹시 먹어보지 못한 지구 어딘가의 피자가 있을 수 있기에 남겨뒀다나 뭐라나.

확실한 것은 피자 역시 정말 맛있었다.

맥주도 물론이고!

캬~




이 집의 특징이라면 서비스로 제공되는 땅콩을 까서는 그냥 테이블 밖에다가 버린다는거.

이게 당연시 되는 곳 이다.


이상하게 이런 곳에는 정작 현지인들은 잘 안보인다.

그런데, 반대로 보통의 현지집에서는 안보이는 서양인들은 잘 보인다.


아무래도 서양인들은 여기를 놀러왔든, 여기서 살던간에, 입맛이 안 맞는지, 이런쪽을 위주로 찾는 듯 하다.

뭐, 이것도 여행 스타일이겠지.




여기서 계속 먹고 싶었지만, 가격도 가격이였고, 무엇보다 또 다른거 먹으러 간단다.

이게 저녁이 아니라고 한다.



다만, 나오는 길에 누구나 꼬치를 들고 있어서, 사람들이 꼬치 들고 오는 방향으로 가봤다.


SONY | SLT-A65V | Aperture priority | Center-weighted average | 1/160sec | F/3.5 | 0.00 EV | 18.0mm | ISO-1600 | Off Compulsory | 2016:01:30 22:10:06

그냥 브루 하우스 근처에 있는 흔한 꼬치집인거 같지만, 많은 사람들이 사먹기에, 우리도 사먹었다.

SONY | SLT-A65V | Aperture priority | Center-weighted average | 1/80sec | F/3.5 | 0.00 EV | 18.0mm | ISO-1600 | Off Compulsory | 2016:01:30 22:15:08


SONY | SLT-A65V | Aperture priority | Center-weighted average | 1/160sec | F/3.5 | 0.00 EV | 18.0mm | ISO-400 | Flash fired, compulsory flash mode, red-eye reduction mode, return light detected | 2016:01:30 23:04:47

우리의 실제 저녁은 바로 이곳이였다.

카우키 레스토랑 ( Kau Kee Restaurant ) 이라는 곳이다.

SONY | SLT-A65V | Aperture priority | Center-weighted average | 1/125sec | F/3.5 | 0.00 EV | 18.0mm | ISO-400 | Off Compulsory | 2016:01:30 22:53:50

양은 상당히 만족했다.

물론 바로 좀 전에 맥주를 비롯하여 이것저것 먹었던 탓도 있겠지만.



사실, 아직도 그 날 먹은 피자와 맥주집을 또 가고 싶은 생각만 든다.

다른 곳들은, 맛 자체는 괜찮았거나 했지만, 두번 다시 갈 생각은 크게 없다면, 브루하우스 펍 만큼은 다시 한번 더 가보고 싶다고 생각한다.






---------------------------------------------------------------------------------------------------

이 여행기는 2016년 1월 28일에서 2월 1일 사이의 홍콩 여행을 기록하고 있습니다.

---------------------------------------------------------------------------------------------------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아시아 홍콩 | 홍콩
도움말 Daum 지도
0 Comments
댓글쓰기 폼